아트비트 갤러리
Home
Exhibition
News
Site
 
About Artbit
Artist Talk
Academy
Review
Online Shop
 


CATEGORY
Current Exhibition (1)
Upcoming Exhibition (0)
Past Exhibition (76)
'낯선비행展' , 1.16 (수)~1.29 (화) , opening reception: (금)1.18 오후5:00
( HOMEPAGE ) | HIT : 4,726

UPLOAD 1 ::f77x1cnw8.jpg (141.6 KB) | DOWN : 137




Opening Reception : 1 . 18 (금) 5:00pm
아트비트갤러리 기획 초대전
전시제목 : 낯선 비행 展
전시기간 : 2008, 1, 16(수)-01/29(화)


안개가 피어 오르는 끝이 보이질 않는 허공을 날자 저 멀리 한 조각 희망 같은 빛이 보였다.
흩어져있던 아련한 기억의 단상들이 모여 또렷해지는가 싶더니, 또 다시 중첩되어 흐릿해진다. 무엇하나 한치 앞도 분간할 수 없는 모호한 빛이다.
작가들의 이야기들이 그러했다. 비교적 선명한 화두 속에서 아련하게 가슴을 울리기도 했고,
미약한 표현으로 시작했지만 잔잔하게 그 의미가 뚜렷해지곤 했다.
이러한 화법은 분명하게 인식되어졌던 현실적 대상들마저 환영 속에 가리워지게 했고,
비교적 구체적인 언어의 지시성 조차도 무력하게만 만들었다.
이번 기획전을 위해 모인 작가들의 작품은
대상에 대한 의미를 구체화된 언어로서 제시하기보다는
오히려 정신분열적 파편화의 지점 속에서 생성되는
숨겨진 의식의 통로를 찾는 여정과 같다.
이를 위해 이들은 한 조각 빛을 찾아 나서는 낯선 비행을 감행했다.



조대웅

작가 노트
Auto-reverse

잎이 진다. 아스팔트와 보도블럭 위로 떨어진 낙엽들이 지나가는 사람들과 차에 치어 산산히 부서지고 있다. 도시의 낙엽은 쓰레기에 가깝다. 흙으로 돌아가 썩고, 뿌리로 흡수되어 다시금 푸른 잎으로 피어나는 ‘잎의 삶’을 도시의 아스팔트와 보도블럭이 막아서고 있는 것이다. ‘잎의 삶’에 빛을 비추고 싶다. 그 시작도 끝도 없는 영원한 생명력에.



문무왕

작가노트
Tell me what's bothering you
        고민거리 있으면 내게 다 털어놔요

문무왕은 다양한 오브제들을 공간에 자유롭게 배치함으로써 기존에 있던 공간을 자신만의 드로잉영역으로 확장시킨다. 본인의 감수성을 토대로 선택되어진 오브제들과 그것들의 배열방식, 그리고 공간에 대한 영위방식이 작업에서 중요한 코드이다.
이번 사진작업은 작가 문무왕이 긁적이다 사라진 사적인 작은 놀이공간을 꾸밈없이 보여주는 documentary형식을 취하였다.


이군

작가노트
別 憬(별경)

식물원은 도시인들에게 명상을 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한다. 비록 자연을 모방한 조경이지만 그러한 공간을 산책하다 보면 풀리지 않던 고민거리와 얽혀 있던 인간관계 조차도 별 의미 없는 집착임을 깨달을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식물원에서의 산책은 도시의 숨가쁜 일상 속에서 작은 휴식을 가져다주는 활력소가 된다. 마치 도시 속 오아시스처럼 말이다. 이번 작업은  도시 속에 다양한 형태로 존재하고 있는, 자연을 표상하는 공간에 대해서 사진적 재현을 시도하고자 했다.


김혜림

작가노트
채워진 공간

비워진 공간은 지극히 중립적인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무엇인가로 채워진 공간은 그 안에 지위나 상황, 역할 등에 의하여 가치가 형성되고 메시지를 갖게 된다. ‘집’이라는 공간을 함께 쓰고 있는 가족은 혈연에 의해 맺어진 관계이지만 각자의 개인적인 성향과 서로 다른 역할로 인해 사실상 복잡하게 얽혀 있다. 이번 작업에서는 이처럼 복잡한 관계에 의해 채워진 공간을 타자의 관점으로 연출하여 표현하고자 하였다.


이샛별

작가노트
삼차원에서 이차원으로 정제된 사물

사물에 흰색 칠을 하고 연필로 드로잉을 하고 명암을 최소화하여 촬영하는 과정은 삼차원 입체물로 부터 평면 상의 드로잉 선으로 읽혀지는 지점을 정제시켜 준다. 그리고 그것은 나름의 드로잉 방식으로 본래 사물의 성질을 은폐시켜 단지 담담히 문서화된 기록처럼 감정 없이 바라보게 한다. 그리고 그 상태는 다시 하나의 감정이라 말할 수 있는 지점을 만나게 해준다. 마치 감정의 정제 끝에 남는 가장 감정 없는 감정처럼.


이다슬

작가노트
숲처럼 고요한

여름이 되면 사람들은 짧은 옷을 입고 더위를   식힌다. 특히 여성들은 민소매 티셔츠를 입으며 자신을 아름답게 드러내기 위해 몸을 가꾸기도 한다. 그중 겨드랑이 털은 드러내서는 안 될 하나의 치부이기도 하다.
이번 숲 시리즈에서 겨드랑이 털을 시각화하고자 하는 것은 지난 도시 연작 “향나무 이야기”의 숲과 같은 이미지처럼 연상되어서이다. 나에게는 마치 생명의 근원이라도 되는 것처럼  중요한 모티브가 된다.






  목록보기

NO IMAGE S U B J E C T HIT
32   제9회 사진비평상 수상자展, 1. 30(수) ~ 2. 12(화)    5321
  '낯선비행展' , 1.16 (수)~1.29 (화) , opening reception: (금)1.18 오후5:00    4726
30  황선구개인전 'birds, beyond the world' , 12,26(수)-2008.01.08(화)    5061
29  Hotelier展, 1. 9(수)~1.15(화), opening reception: (수) 5:00~6:00pm    4989
28  Photo AM 그룹전 '명동隱' 12/19(수)~12.25(화)    4595
27  김일권 개인전 ' 만신 (萬 神)', 12/12~12/18, Opening 12/12 (수) 7:30pm~8:30pm    6495
26  이상엽 개인전/출판기념회 : 11.21~12.04 opening reception 21(수) 6:00pm    4520
25  [김도한 사진전] Flux of 'rendez-vous' 조우 11.7~20, 오프닝(수) 7:00pm    4631
24  [김도한 사진전] Flux of 'rendez-vous' 조우 014 - 전시서문    4617
23  '견고한 장면'展 전시안내 : 10.17 ~ 11.6 , opening reception 17 (수) 5시    5141
22  견고한 장면展, 최원준, ' Dongmyo station#1(line No.6)' , 최원준 작품론    5165
21  견고한 장면展, 정연두, '로케이션' , Curriculum Vitae    14928
20  견고한 장면展, 오상택, '깃발' , 작가노트    4405
19  견고한 장면展, 백승우 , 'RealWorld02 #04' , 평문    4731
18  견고한 장면展, 방병상 , '오래된 정원-02' , 작가 프로필'    453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 4 [5][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